농업정보광장

Home > 농업정보광장 > 영농기술정보

영농기술정보

원주시, 확진자 발생지역 농산물 반입금지…농가 피해

  • 관리자 (nhgosam)
  • 2020-03-04 17:21:10
  • 61.101.121.131

“다른 지역으로 급하게 출하 정상가격보다 낮은 값 받아”



강원 원주시의 농산물 반입금지 행정명령에 대한 농민들의 피해가 현실화됐다.

원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지역 농산물의 원주농산물도매시장 반입을 금지한 지난달 27일 이후부터 이달 2일까지 해당 지역 농가들의 피해가 불거져서다. 농가들이 일방적으로 반입금지를 통보받은 뒤 급하게 다른 출하처를 모색하다보니 정상가격보다 낮은 시세를 받은 사례가 속출했다는 것이다.

딸기농가 김해남씨(51·경북 청도)는 “원주도매시장으로 출하하던 물량을 어쩔 수 없이 강릉과 대구 등지로 보냈는데, 정상시세보다 30% 가까이 낮은 값을 받았다”며 “준비할 시간도 없이 농민들의 판로를 뺏어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시금치를 재배하는 권기돈씨(49·대구 달성군)는 “날씨가 따뜻해지는 이달 중순부터 출하량이 급격히 늘어날 텐데, 그때까지 단골 출하처가 막히면 피해가 어마어마할 것”이라고 한숨만 내쉬었다.

지역차별이자 지역이기주의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높다. 원주시가 행정명령에 구체적인 지역을 명시하지 않았으나, 대구·경북 지역 농가들만 도매법인으로부터 반입금지 통보를 받았기 때문이다.

박창욱 한국농업경영인경상북도연합회장은 “감염병이 발생한 지역의 농산물이라는 이유로 반입을 금지하겠다는 생각을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면서 “원주시는 앞으로 감염병이 확산될 때마다 발병지역의 농산물을 차별할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행정명령을 둘러싼 원주시의 오락가락한 방침이 유통 혼란을 가중시켰다는 비판도 나온다.

원주시는 농가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어떤 지역의 농산물을 반입금지할지는 도매법인이 판단할 일이라고 한발 물러섰지만, 시장 관계자들은 아주 혼란스러웠다는 반응을 보였다. 원주시의 행정명령을 아예 무시하자니 눈치가 보이고, 그렇다고 특정지역의 농산물 출하를 막자니 농민들의 반발이 워낙 거세 난감했다는 주장이다.

시장 관계자는 “출하가 금지됐던 지역의 농가들이 언제쯤 출하가 가능한지 문의가 끊이지 않아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면서 “이러한 사태가 재발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현진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