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정보광장

Home > 농업정보광장 > 영농기술정보

영농기술정보

과학적 근거 충분하면 일반식품 기능성 표시 가능…업계 ‘환영’

  • 관리자 (nhgosam)
  • 2020-01-10 16:51:07
  • 61.101.121.131

식약처, 관련 고시안 행정예고…이르면 4월 중 시행 예정

검증된 원료 30종 사용제품 제정과 동시에 바로 허용

건기식과 표시방식 달라 혼동 막는 문구도 넣어야

산업 활성화 위해 원료 확대 ‘사전신고제’ 도입 방침

식품업계, 다양한 신제품 개발 농업계, 농산물 소비촉진 기대
 



앞으로 일반식품에도 기능성 표시가 가능해진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부당한 표시 또는 광고로 보지 아니하는 식품 등의 기능성 표시 또는 광고에 관한 규정’ 을 제정하고 지난해 12월31일 행정예고했다. 식약처는 이달 21일까지 해당 고시에 대한 각계 의견을 받고, 법제처 심사 등을 거쳐 이르면 4월 중에 시행할 예정이다.

 

현재 건강기능식품으로 판매 중인 한 홍삼제품에 표시된 기능성 관련 정보.


◆일반식품도 기능성 표시 가능=과학적 근거가 충분하면 일반식품도 건강기능식품(건기식)처럼 기능성 표시를 허용하는 것이 고시안의 핵심 내용이다.

우선 기능성이 검증된 건기식 기능성 원료 30종을 사용해 제조한 일반식품은 고시 제정과 동시에 바로 기능성 표시가 허용된다. 일반식품에 사용 가능한 대표적 기능성 원료로는 홍삼·인삼·마늘·매실추출액 등이 있다.

다만 기능성 표시방법은 건기식과 다르다. 예를 들어, 홍삼으로 만든 건기식은 ‘본 제품은 면역력 증진, 피로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표시할 수 있지만, 홍삼이 기능성 원료로 사용된 일반식품에는 ‘본 제품에는 면역력 증진, 피로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알려진 홍삼이 들어 있습니다’라고 표시해야 한다.

또한 소비자가 일반식품을 건기식으로 오인·혼동하지 않도록 ‘이 제품은 식약처가 인증한 건기식이 아닙니다’라는 주의문구도 넣어야 한다. 

기능성 표시가 불가능한 식품도 있다. 식약처는 소비자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정제·캡슐 등 건강기능식품과 유사한 형태의 식품 ▲어린이·임산부 등 건강민감계층 대상식품 ▲당·나트륨 등의 과잉섭취가 우려되는 식품 등은 기능성 표시를 제한할 예정이다.

◆일반식품에 사용가능한 기능성 원료 확대=식약처는 식품산업 활성화를 위해 일반식품에 사용할 수 있는 기능성 원료의 종류를 더 확대할 방침이다. 30종 외 새로운 식품원료를 기능성 원료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유도한 후, 일반식품에 널리 사용케 한다는 복안이다. 장기적으로는 식약처가 과학적 근거자료를 사전에 검토해 표시 여부를 결정하는 ‘기능성 표시 식품의 사전신고제’ 도입을 추진한다.

다만 현재 문헌 등을 활용해 표시할 수 있었던 ‘숙취해소’ 표현은 5년간 유예기간을 두고 과학적 근거가 있는 경우에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농가공식품 소비확대 기대감 ‘솔솔’=식품업계에선 기능성 표시제 도입을 반기는 분위기다. 그동안 기능성 표시는 오직 건강기능식품에만 허용됐다. 일반식품에는 특정 질병이나 신체부위에 좋다는 내용을 표시할 수 없고, ‘건강증진’이나 ‘건강유지’ 등 다소 모호한 표현만 쓸 수 있었다. 식품업계는 이 점이 기능성 식품산업의 발전을 저해하는 걸림돌이라고 비판해왔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고기능성 식품 등 다양한 상품을 개발해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식품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농업계는 농가공식품 소비촉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본다. 농산물이 일반식품에 사용할 수 있는 기능성 원료로 많이 등록되면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돼서다. 농림축산식품부도 다양한 농산물을 기능성 원료로 등록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윤슬기 기자 sgyoon@nongmin.com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